Home
mov eax, 4
Cancel

Trip to the USA, OCT 2021 - 4

2021년 10월 미국 여행의 네 번째, 마지막 영상입니다. 회사 모임 후 절친 Yulian 과 함께 포틀랜드 근교와 서부 해안에 위치한 여러 곳을 짧게 여행한 이야기 입니다. 특히, McMenamins 라는 가족이 운영하는 브루어리/펍, 호텔들을 방문하며 도장을 찍는 재미를 붙인 첫해라서, 다음에 미국에 갈 일이 있을때 어디를 구경할지 고민하지 ...

원격외노자가 일하는 회사

원격외노자로 일하고 있는 저희 회사를 얄팍하게 분석해서 기록해봅니다. 회사나 기술 관련 이야기는 딱히 할 이야기가 없을 것 같았는데, 사실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이 일상에서 꽤 오랜시간을 쏟는 직장을 빼놓고 썰을 푸는 것도(?)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일단은 제 기억 보존이 주 목적이지만, 온라인에서 알게된 꽤 다수의 분들이 궁금해 하셔서 살짝 끄...

Trip to the USA, OCT 2021 - 3

2021년 10월 미국 여행의 세 번째 영상입니다. 4박 5일간의 회사모임 동안 있었던 일과, 그 이후 살짝 뒷풀이 하는(?) 이야기를 정리했는데, 당시에 촬영을 많이 하지 않은데다가 공개하기 어려운 내용도 있어서 짜깁기하는데 애를 조금 먹었습니다. (푸념) 편집을 끝내고 보니 자막을 남발해서 영상을 보는게 살짝 불편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줄였는데도...

Trip to the USA, OCT 2021 - 2

2021년 10월 미국 여행의 두 번째 영상입니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중심가와 소금물 호수인 Great Salt Lake, 그리고 여기저기를 돌아다니고, 친구와 포틀랜드로 돌아가서 회사 모임에 참석하기 까지의 이야기 입니다.

Trip to the USA, OCT 2021 - 1

국내 코로나 확진자 수가 잠시 낮아졌던 2021년 10월, 미국의 상황도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회사에서는 2년만에 모임을 갖기로 했습니다. 약간 걱정이 되기도 했는데 다행이 무사하게 다녀왔던 여행이었고, 한편으로 꽤나 즐거울거라 기대했던 여행인지라 미리 장만해서 가방에 꽂고 다녔던 GoPro 로 찍은 영상 조각들과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을 이제서야 모아...

재택근무 8년차 원격외노자

원격외노자가 된지 벌써 8년. 간혹 궁금해하는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형태로 일하는지에 대해 짤막하게 이야기를 했던적은 몇 번 있는데, 그 동안의 경험과 생각을 떠올리면서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처음입니다. 이런 생활과 업무가 익숙해지다 보니 더 까먹기 전에(…) 기록해 두는 것도 의미 있을 것 같고, 초심을 느껴보는 계기도 되리라는 생각에 키보드...

vim-polyglot / coc.nvim

2년 전의 깨달음을 떠올리며 정리해봅니다. Neovim 이나 SpaceVim 같이 미리 정제되고 커스터마이징 된 플러그인들을 기능으로 탑재하여 관리하는 vim-fork 부류를 사용하지 않는 한, vim 은 여러가지 잡다한 설정들을 스스로 해야하고, 설정과 관련된 난관을 겪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순정품을 좋아해서(…) vim 을 터미널에서 사...

2022 Spring

겨울 끝자락 쯤 부터는 오미크론 변이를 피해서 집에만 있었는데, 봄이 오고 역병의 확산세가 줄어들기 시작하니까 조금씩 마음도 풀어지네요. 사람없는 시간마다 틈틈이 만나고 싶었던 친구들 만나고, 바람도 쐬고, 맛있는 것도 먹고 좋지만 비가 조금 왔으면 더할 나위가 없을텐데 말이에요. 이 정도만으로도 꽤 괜찮은 봄인 듯 합니다.